ThreeC
 

장효겸   am.9:26, Tuesday ( 987hit )
실패를 해 본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습니다

실패를 해 본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습니다


혁신에는 위험이 따른다.

열 번 모두 실패하지 않은 관리자를 찾아보라. 틀림없이 아무 것도 하지
않은 게으름뱅이일 것이다.

열 번 중 겨우 한 번 제대로 일을 처리하는 관리자를 찾아보라.
이런 사람을 당신은 원치 않을 것이다.

열 번 중 대여섯 번을 제대로 처리하는 관리자를 찾아보라.
바로 당신이 찾는 사람일 것이다.

실수를 용인해야 한다. 기업문화도 마찬가지이다.
시장에 나가라. 위험을 감수하고 신속히 결단을 내려라.

'전기톱', '양복 입은 람보'로 유명했던 미국의 기업구조조정 전문가
앨버트 던랩.  20여년간 죽어 가던 7개 기업을 회생시켰던 그는,
한 번도 실패하지 않는 관리자는 아무일도
시도하지 않은 '게으름뱅이'라고 말했습니다.

'죽은 조직'에서는 한 번도 실패하지 않는 관리자가 오래 남습니다.
관료주의적인 문화가 팽배한 곳에서는 그래서 시키는 것만 조심조심
하는 '복지부동' 처세술이 통합니다.
하지만 그런 조직은, 기업이라면 살아남지 못하고, 공무원 조직이라면
국민에게 커다란 해악을 끼칩니다.

'살아 있는 조직'에서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시도해보는
능동적인 관리자가 최고가 됩니다. 도전에 따르는 불가피한 실패는
'훈장'으로 남습니다. 이런 조직은, 기업이라면 '최고의 기업'으로 우뚝 설
것이고, 공무원 조직이라면 국민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겁니다.

위험을 감수하는 자세는 개인에게도 똑같이 중요합니다.

당신은 최근에 실패를 해 본 기억이 있나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면, 혹시 아무 것도 새로 시도해보지 않은 건
아닌가요?

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지면 창피합니다. 누가 보지는 않았는지, 넘어지면
주변 부터 둘러보게 됩니다. 무릎의 상처는 고통스럽습니다.

하지만 넘어져 보지 않으면, 자전거를 잘 탈 수는 없습니다. 자전거를 잘
타려면 아마도 수 십번은 넘어져봐야 할 겁니다.

무언가를 이루려면 도전을 해야합니다. 최선을 다했는데 실패했다면,
그 실패는 분명 훗날 성공으로 가는 여정에서 '든든한 자산'이 될 것입니다.

자, 문을 활짝 열고 실패와 성공이 교차하는, 두렵지만 흥미진진한,
'도전의 세계'로 나가봅시다.

실패를 해 본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습니다.

  ←  성공과 실패는 10% 차이 Servant  
  →  정말로 성공하고 싶은가? 장효겸  
  lis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so
Today99 Total33024